특허청, 손잡고 스타트업 육성 박차 은행권청년창업재단(D.CAMP)과 ­

>

– 박원주 특허청장, D.CAMP와 업무협약 및 액셀러레이터·투자자 간담회 개최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9일 오후 2시 디캠프 선릉센터(서울 강남구)에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사장 김태영, 이하 디캠프)과 ‘지식재산 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진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D.CAMP) : 청년세대 창업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코자 전국은행연합회 금융기관이 총 5,000억원을 출연하여 ’12.5월에 설립, 스타트업 발굴·육성 및 투자 활동 수행이번 협약은 액셀러레이터들이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는 데 IP(지식재산, Intellectual Property) 관점으로 투자하고 보육하자는 취지에서 이루어졌다.​

>

​IP 관점의 투자 및 보육은 창업기업이 혁신적 아이디어를 특허로 확보하고 그 기술의 가치에 따라 IP금융·투자를 받아 자금조달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특허 보유 창업은 미보유 창업에 비해 3년 이내 VC투자 확률 47% 증가(전미경제연구소, ’17)* 창업기업의 성장가능성은 특허 보유시 미보유 대비 35배 증가하고, 창업 후 1년 내 상표권 등록시 미등록 대비 5배 증가 (MIT Innovation Initiative, ’16)​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창업기업은 디캠프의 창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뿐만 아니라 특허청의 IP(지식재산, Intellectual Property)종합지원도 제공받게 되어 ‘지식재산 기반의 창업’으로 성공할 수 있게 된다.* 디캠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 창업기업에 대한 최대 3억원 직접투자, 업무공간 제공, 법률·세무 등의 전문컨설팅, 창업관련 네트워크 지원 등* 특허청 IP종합지원 : IP펀드 투자, IP전략 컨설팅, 국내외 IP권리화 지원 등

>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박원주 특허청장은 액셀러레이터 및 투자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도 진행하여 창업 관련 지식재산 정책을 공유하고 ‘지식재산 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해 함께 협력할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박원주 특허청장은 “지식재산 기반 창업기업의 성장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창업기업의 특허기술이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보호받아 그 가치가 제대로 매겨지고 기업의 사업화 자금으로 활용될 필요가 있다”라고 하면서 “지식재산의 보호강화를 위해 7월에 시행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고, IP펀드 규모를 확대(’19년 2,200억원)하여 IP관점의 스타트업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또한 “오늘 디캠프와 상호협력을 약속한 바와 같이 민간 액셀러레이터 및 투자기관들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민·관이 함께 추진하는 지식재산 정책을 추진하도록 하겠다”라며 “오늘 간담회에 참석하는 액셀러레이터와 투자자들에게 지식재산 정책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