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스카도르 섬 Pescador Isla nd 세부 ‘모알보알 다이빙’

 

# 2020. 01. 12 (일)

오후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모아르부아르에 가보겠습니다. 여기저기서 3일째가 되었어요. 3일째도 전날에 이어 반나절은 다이빙을 예약해 놨는데, 전날 오랜만의 다이빙으로 겨우 감을 잡았으니 오늘도 열심히 해야죠. 모알보알의 유명한 포인트인 페스카도르 섬과 멸치떼 포인트에 갔던 이야기를 들어봅시다. 함께 가보죠.

세번째 아침 오늘도 왜 날씨는 흐립니다.

문을 열어 놓으면 우리 방에 찾아온 예쁜 사람

아침식사는 얼큰한 중국식 소면으로 해장한다.

그리고 다이빙을 하러 이동합니다.

한적한 모알보알 풍경 언제 다시 가볼 수 있나요?

사부작사부작 동네 구경하면서 다이빙 숍 이동

오늘도 준다이브 도착

오늘의 바다는 어떨까.. 흐린게 정말 아쉽네요.

샵에서 모닝커피 한잔하고,

2일차 다이빙 출발- 오늘도 오전 2탱크 후 점심식사를 위해 1탱크, 총 3탱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오전 2탱크는 세부 모알보알로 유명한 포인트인 페스카도르 섬(Pescador Island)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산호가 예쁜 페스카도르섬. 물속의 사진은 술인 상원이가 찍었습니다.

이국적인 예쁜 산호와 작은 물고기가 많이 있었던 포인트.

거북이도 만났어요.

아직 초보라서 산호를 부술까봐 최대한 먼바다를 누비는편 ㅋㅋ

근데 슬상원이가 울프랑 한 장 찍어주셨네요

무사히 제2탱크 다이빙을 마치고 올라와 쪼그리고 앉은 손으로 마시는 시원한 주스.

그리고 점심. 오늘의 메뉴는 회덮밥입니다.

야채튀김과 군만두, 그외 한식반찬과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후에는 요행수라고 하면 멸치 떼를 보러 가기로 했어요.마침 정어리 떼가 가게 바로 앞바다에 자주 출몰한다고 해서 정말 눈앞에 나와서 다이빙을 했어요.

역시 술 상원이가 찍은 사진인데 멸치는 대박이죠?

라이트로 빛을 비추면 무리가 갈라지거나 방향을 바꾸거나 – 진짜 환상적인 분위기 멸치떼가 뿜어내는 분비물은 무섭지만 ㅎㅎ 그래도 구경거리였던 멸치떼.

제 위에 보이는 검은 무리가 전부 멸치에요. 이렇게 해서 2일째도 무사히 다이빙 제 3탱크를 끝마치게 되었습니다.

35 회 : 2020 – 01 – 12 10 : 33am / 23 . 5m / Dive Time 41 min 36 회 : 2020 – 01 – 12 12 : 14pm / 24 . 9m / Dive Time 38 min 37 회 : 2020 – 01 – 12 03 : 34pm / 18 . 7m / Dive Time 39 min

다이빙을 마치고 시원한 마 옹고 빙수 한 입송닌자가 쿨하게 사주고 맛있게 팍!

그리고 다이빙이 끝났으니 마음껏 마시자면서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각각 한 병씩 길쭉한 산미겔 거물은 지나가던 사람들이 모두 신기한 듯 쳐다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그리고 저녁에는 송닝자 덕분에 찰리의 강사님 집으로 초대받았어요.

레지나 님이 테이블 다리를 구부려주신 한 상

상큼한 샐러드

손으로 만든 삼선

생참치회

치킨

마라탕까지 신나게 ㅎㅎ 라고 떠들어대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덕분에 잘 먹었습니다.

중얼중얼 3일째 이야기는 영상으로 보세요.
여기까지 ‘세부 웅얼웅얼 다이빙’ 둘째 날 이야기였습니다. 4 박 5 일의 짧은 일정이었기 때문에 다이빙은 2 일 즐기고 있었습니다.오랫만에 다이빙을 하는데 6탱크만 하고와서 너무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새 장비로 재미있게 해온 다이빙. 당분간 해외 다이빙은 생각할 수 없기 때문에 더 그립네요. 제주도만이라도 다녀올게요. ㅠ 이렇게 모르모알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날 세부로 갑니다.
필리핀 페스카도르 섬